[코트라] 시장정보 > 인도네시아, 코로나19 긴급조달품목 확대

본문 바로가기
  • FAQ
  • 현재접속자 (916)
  • 최신글

LOGIN

인도네시아, 코로나19 긴급조달품목 확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7-20 19:56 조회310회 댓글0건
  • 목록
게시글 링크복사 : http://www.indoweb.org/486784

본문

인도네시아, 코로나19 긴급조달품목 확대
2021-07-20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무역관 박승석

산소발생기산소실린더 등 품귀현상 발생일시적 수입수요 폭증 -

- 현지 조달 어려운 코로나19 긴급조달물품 신규 추가수입 시 세제 혜택 및 신속통관 기대 -

 

재난방재청 긴급조달물품 제도 개요


인도네시아 정부는 코로나19 신속한 대응을 위해 2020년 4월 17일부터 재무부령(Peraturan Menteri Keuangan RI Nomor 34/PMK.04/2020)에 명시된 물품 수입 시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법령에 포함된 물품이 수입 전 재무부 허가를 득한 경우 원산지 증명서 제출 없이도 관세가 면제되고 소비세(PPn 21)와 부가세(PPn BM) 등도 면제를 받을 수 있다이와 동시에 재난방재청 긴급수입승인 허가를 득한 경우 법에 명시된 인증 및 인허가를 생략하고 통관이 가능하다.(클릭 시 신청 사이트 이동)

 

 

a5315c4f3fcaaaa07e7c85dd8c617544_1626785

 

 

작년 7월부터 재난방재청 긴급수입승인 허가를 득한 의료기기라도 보건부 의료기기 등록(ALKES, Alat Kesehatan) 이후 유통이 가능한 것으로 변경됐지만 의료기기 수입업체에 문의 결과, 현지 코로나19 상황이 긴급하게 돌아가면서 재난방재청 허가로도 통관이 가능한 상황으로 알려져 있다.

 

위와 같이 운영되던 재난방재청 긴급조달물품이 7월 12일 재무부령(Peraturan Menkeu RI Nomor 92/ PMK.04/2021)으로 개정됐다현지에서 긴급히 필요한 산소발생기산소실린더산소호흡기 부품 등이 새롭게 추가됐다이에 따라 관련 제품을 취급하는 우리 기업들의 현지 진출이 조금 더 용이해질 것으로 보인다.

 

인도네시아 코로나19 동향

 

5월 최대 명절인 르바란(5.12.~13.) 기간 대규모 이동과 델타변이로 인해 6월 중순부터 코로나 확진자가 폭증하기 시작했다이후 일일 확진자 수는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며 7 15일에는 일일 확진자 수가 57000여 명으로 세계 1위를 기록했다. 7 15일 기준인도네시아 코로나19 총 확진자 수는 약 273만 명(사망 약 7만 명)으로 세계 15위를 기록하고 있다. 

 

 

a5315c4f3fcaaaa07e7c85dd8c617544_1626785

 

 

지역별 비중을 보면 자카르타(26.2%), 서부자바(17.9%), 중부자바(11.3%), 동부자바(8.0%) 등 인도네시아 경제의 약 60%를 차지하는 자바섬 위주로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함을 알 수 있다특히 한국 기업들이 주로 진출한 수도 자카르타와 서부자바 지역은 7월 이후 일일 확진자가 15000여 명씩 발생하면서 일일 확진자 증가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인도네시아의 의료 인프라도 한계에 달하고 있다수도 자카르타를 포함한 주요 도시 소재 병원 코로나19 병상 점유율이 90%를 초과했고, 6월부터 7월 한 달간 131명의 보건의료인이 코로나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인 피해도 증가하고 있다. 7 13일 기준으로 코로나19로 인한 한인 누적 사망건은 14건이고, 그중 8건은 지난 6월과 7월 한 달 사이에 발생했다누적 감염자는 257명으로 공식 집계되고 있으며한인 코로나19 환자 이송을 위해 현지 진출 주요 기업 및 한인회에서 6월 중순부터 전세기를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추가 지정 물품 수요 동향

 

기존 법령대비 가장 큰 변화는 위에 서술한대로 코로나19 긴급대응물품 대상 물품의 확대다이번 법령을 통해 기존 21개에서 26개로 물품 대상이 확대됐다주요 추가 물품은 코로나19 확진자 폭증에 따라 급격히 수요가 증가한 산소 관련 물품(실린더발생기운반탱크 등)과 의약품 등이다.

 

 

a5315c4f3fcaaaa07e7c85dd8c617544_1626785

 

산소 관련 물품을 먼저 살펴보겠다인도네시아 보건부에 따르면 자바섬과 발리의 일일 산소 수요는 6 30 800, 3일 후인 7 3일에는 2262, 7 6 2323톤으로 급증했다보건부는 코로나19 상황이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어 3일마다 측정하는 일일 수요가 71톤 씩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반면에 인도네시아 산업부에 따르면 전국 일일 산소 생산량이 1700톤에 불과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정부는 내수 시설 확충과  수입 확대로 920톤가량의 일일 산소 공급량을 추가해 총 2620.5톤의 일일 산소 생산량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인도네시아 산업부 프리디 주오노 국장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인도네시아가 산소를 자체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역량이 충분하다며 2021년 산업부 장관 규정 1를 통해 국내 기업들이 의료용 산소 생산을 늘리도록 주문했다고 밝혔다하지만현재 급증하는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고 의료용 산소 실린더를 제작하지 않고 있어 많은 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급 대비 초과 수요에 따라 시장의 산소 가격도 급격하게 증가하는 추세다기업경쟁감독위원회(KPPU)에 따르면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기 시작한 6월 중순 이후 자카르타 내 휴대용 산소통 가격이 16~900% 폭등했다한국의 의료기기 진출 기업 S사도 KOTRA 자카르타 무역관과의 인터뷰에서 산소통과 산소 호흡기기 수입유통을 위해 시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데가격도 폭등했지만 물량 자체를 구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답했다.

 

의약품의 경우 의료 인프라가 포화에 다다르면서 자가 치료를 위해 사재기 열풍이 불고 있다. KONTAN  언론 등은 국영 제약회사 PT Indofarma 담당자의 발언을 인용해 현재 코로나19 관련한 다수의 의약품 재고가 부족한 상황을 보도했다최근 인도네시아 인플루언서들을 중심으로 구충제 이버멕틴(Ivermectin) 코로나 치료에 있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최대 1000가격이 상승하기도 했다인도네시아 정부와 이슬람 최고의결기관인 울레마협의회(MUI) 연일 "의약품비타민산소통 등을 사재기하지 말라" 대중에게 당부하고 있지만 대중들의 패닉 바잉(공황 매수) 계속되고 .

 

인도네시아 보건부에서 7 6 발표한 코로나19 대응 의약품 재고 현황을 보면 코로나19 치료제로 알려진 렘데시비르(Remdesivir), 오셀타미비르(Oseltamivir)  대부분의 의약품이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것을   있다.(클릭 시 사이트 이동)

 

코로나19 긴급조달 추가 지정 물품 수입 동향

 

올해 초 영국발 델타변이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한 후 3월부터 6월까지 점진적인 안정세를 보이고 있었다이에 따라 5월 수입 실적까지 공개된 통계청 수입 통계로는 급격한 증가를 확인할 수 없었지만현재의 상황에 따라 6~7월 해당 물품의 수입액은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a5315c4f3fcaaaa07e7c85dd8c617544_1626785

 

 

위의 품목의 올해 5월까지 수입액을 보면전체 수입에서 한국산 제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크지 않다하지만 산소탱크산소호흡기 부품산소 실린더 등의 일부 제품은 올해 5월 수입 누적액이 전년 전체 수입액 수준과 비슷하거나 이미 초과한 상황이고 6월과 7월의 상황이 반영되면 더욱 더 급격하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a5315c4f3fcaaaa07e7c85dd8c617544_1626785

 

 

그리고 인도네시아 정부의 코로나19 특별대응 품목 리스트는 HS 코드 8자리로 발표돼 한국에서 수출 시 HS 코드가 맞지 않는 경우도 있어 통계수치 확인 시 HS 코드 6자리로도 확인이 필요하다예를 들면 한국산 산소 실린더의 HS 코드는 7311.00.10부터 7311.00.30까지 있는데인도네시아는 7311.00.23부터 7311.00.99까지 총 12개로 세분화돼 있다그중 7311.00.26, 7311.00.27, 7311.00.29 등 세 품목만 특별대응 리스트에 포함됐다인도네시아 통계청 기준한국산 산소 실린더의 HS 코드 6자리 수입액은 위에 서술한 바와 같이 올해 5월 기준으로 전년대비 5,267% 증가했지만 수입액의 99%가 특별대응 품목이 아닌 7311.00.99로 통관돼 통계에 반영되지 않았다.

 

KOTRA 통관자문위원과 인증자문위원 문의 결과, 이러한 경우 가장 근접한 HS 코드로 재분류하면 되지만수출 시 특별 세제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사전에 전문가를 통한 확인을 추천한다.

 

시사점

 

이번 대응물품 확대 정책에 따라 현재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산소호흡기코로나19 치료제 등의 수입이 일시적으로나마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현지 언론 KONTAN 7 6일 보도를 보면 인도네시아 정부에서 산소발생기호흡기 등을 신속하게 수입하기 위해 4곳에 현지 의료기기 업체를 지정했고 해당 업체들을 활용해 수입을 진행할 계획으로 보인다.(클릭 시 기사 원문 이동)

 

전 세계에서도 인도네시아 코로나19 상황 타개를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싱가포르호주미국일본 등에서는 산소발생기와 백신 지원 계획을 발표했거나 이미 완료했다한국은 대사관한인회한인상공회의소를 중심으로 한인들의 안전을 위해 산소발생기호흡기 등 비상 물품을 비축하고 있다현지에 진출한 한국 주요 기업들도 악화되는 코로나19 상황에 자체 대응하고 현지 CSR 활동의 일환으로 관련 물품 주문을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롭게 추가된 코로나19 대응물품의 경우 대부분 의료기기와 의약품으로 보건부 등록이나 식약청 허가(BPOM), 국가표준기구 인증(SNI) 등이 필요한데이번 개정 법령을 통해 재난방재청 신속수입허가를 득한 경우 위의 행정절차 없이 보다 신속한 통관이 가능할 전망이다더해서수입 시 원산지 인증을 따로 하지 않아도 관세가 면제되고 부가세(PPn BM) 및 소득세(PPn 21) 면제 혜택까지 받을 수 있어 관련 물품 수입이 원활해져 관련 물품의 현지 수출을 계획 중인 우리 기업들에는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대응 품목은 인도네시아 코로나19 상황과 현지 자체 조달 여부에 따라 지속적으로 변경되고 있다예를 들면작년 코로나 발발 초기에는 손소독제가 신속대응물품에 포함돼 있었으나 현재 제외되었다그리고 재난방재청 신속수입허가 제도도 신청서에 기재된 신고 물품명과 HS 코드에 따라 기능 유사 여부에 상관 없이 승인 결과가 달라지는 경우가 있어 진출 전 면밀한 검토가 필요해 보인다

 

 

첨부: Peraturan MenKeu RI Nomor 92 PMK.04 2021(법령 원문)

자료인도네시아 통계청인도네시아 재난방재청인도네시아 재무부인도네시아 보건부, Global Trade Atlas, KONTAN, KOMPAS,연합뉴스한국일보  등 KOTRA 자카르타 무역관 자료 종합

  • 목록
[코트라] 시장정보 목록
  • Total 768건 1 페이지
[코트라] 시장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68 보건의료 정책동향 및 유망분야 살펴보기, 메디컬 웨비나 개최(2편)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0-14 26
767 의료기기 시장 진출 길라잡이, 메디컬 웨비나 개최(1편)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0-14 47
766 배터리로 달리는 인도네시아 자동차의 미래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0-08 91
765 인도네시아는 지금 한국 웹툰 전성시대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0-08 84
764 인도네시아 공기청정기 시장 동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0-08 90
763 글로벌 기업의 각축장, 인도네시아 데이터센터 현황 점검 웨비나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0-08 45
762 [기고] 인도네시아 중고물품 수입승인 절차 안내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9-21 63
761 인도네시아, 정부 중점 투자유치 프로젝트 살펴보기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9-10 284
760 주요 사례 및 정책으로 살펴보는 인도네시아 ESG 동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9-10 239
759 인도네시아 주류 시장 동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9-10 216
758 극적인 반등 이뤄낸 인도네시아 경제, 그러나 하반기는 아직 불확실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9-10 88
757 인도네시아 고압 변압기 시장 동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8-23 274
756 인도네시아 1위 증권사로부터 듣는 인도네시아 핀테크 시장 개황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8-12 409
755 인도네시아 라텍스(니트릴 고무) 시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8-12 426
754 한국인 전문가가 전해주는 인도네시아 P2P 대출 시장 진출 시 참고 사항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7-30 737
753 [기고] 한국건설회사 인도네시아 건설시장 진출 전 참고사항 안내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7-30 611
752 인도네시아, 주요 상품군별 동북아 3국의 이미지 및 구매행태 설문조사 결과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7-26 538
751 인도네시아 산소발생기 시장동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7-26 244
열람중 인도네시아, 코로나19 긴급조달품목 확대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7-20 311
749 [기고] 인도네시아 국세기본법 개정안에 대한 국세청 발표자료 안내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7-20 381
748 인도네시아 폴리에테르 시장 동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7-12 364
747 [기고] 주요 분야를 통해 살펴본 인도네시아 정보통신 시장 동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7-12 292
746 인도네시아 한류 확산과 한국 라면 유통현황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7-05 479
745 인도네시아 대표 스타트업의 맞손, 고젝 x 토코피디아='GoTo'그룹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6-10 667
744 인도네시아의 산림산업 현황과 정부 규제 변경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6-10 618
743 인도네시아 투자부 승격에 따른 주요 변화와 1분기 투자유치 실적 돌아보기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6-10 580
742 인도네시아 현금없는 사회로의 디지털 전환, QR코드 표준화시스템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6-02 404
741 인도네시아 루피아 환율 상승, 언제까지 지속될 것인가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5-11 830
게시물 검색
문의 및 신청

KOTRA 자카르타 무역관
kotrajakarta2018@gmail.com


인도웹은 광고매체이며 광고 당사자가 아닙니다. 인도웹은 공공성 훼손내용을 제외하고 광고정보에 대한 책임을 지지않습니다.
Copyright ⓒ 2006.7.4 - 2021 Powered By IndoWeb.Org. All rights reserved. Email: ad@indowe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