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시장정보 > 인도네시아 절연전선 및 케이블 시장동향

본문 바로가기
  • FAQ
  • 현재접속자 (770)
  • 최신글

LOGIN

인도네시아 절연전선 및 케이블 시장동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3-07 10:10 조회921회 댓글0건
  • 목록
게시글 링크복사 : http://www.indoweb.org/467139

본문

인도네시아 절연전선 및 케이블 시장동향
2019-03-06 허유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무역관

한국산 절연전선 및 케이블 제품, 2015~2018년 수입시장 4위 차지 -

- SNI 인증 취득, 가격경쟁력 제고, 브랜드 인지도, 인도네시아 전력청과 거래하는 주요 바이어의 관계 구축이 중요 -

 



1039610477_1552878280.5258.png


□  시장 진출 기회 및 전망

 

  ㅇ 인도네시아는 최근 몇 년간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인프라 시장으로 절연전선 및 케이블 산업 또한 유망한 것으로 보임.

 

  ㅇ 절연전선과 케이블이 많이 사용되는 분야는 집중적으로 전력 및 통신 분야이며증가하는 전력의 송배전 및 통신망 사용 증가로 인해 절연전선 및 케이블에 대한 수요는 더 증가할 것

 

  ㅇ 특히 인도네시아는 약 18,000개의 섬으로 구성된 면적 190㎢의 광활한 국가로 인터넷 보급률을 높이기 위한 프로젝트는 팔라파 링 프로젝트이며, 전력화율을 100%까지 높이기 위해 3만5,000메가와트 규모의 전력발전소 설립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음.

 

   (전력 공급 프로젝트) 현재까지 전력발전에 필요한 전선 수요의 대부분은 인도네시아 전력청인 PT PLN에서 발생 인도네시아 전선제조협회의 노발 자말룰랄리(Mr Noval Jamalullail) 협회장에 따르면 전력생산과 관련한 자국산 콘텐츠 비중(TKDN, Tingkat Kandungan Dalam Negeri) 정책은 인도네시아 절연전선 및 케이블 산업 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임.

    - 그리고 PLN과 인프라 프로젝트로부터 발생하는 절연전선 및 케이블에 대한 수요는 2019년에 증가할 것으로 그는 언급했음.

    - 10개년 인도네시아 국가 전력 공급 계획(RUPTL 2018-2027)에 따르면, PT PLN은 현재 2018년부터 2027년까지 향후 10년동안 최소 63,856㎞ 서킷(kmc)의 송전망을 구축해나갈 계획이며, 가장 수요가 높은 것은 150kV 전압의 전선이며, 그 다음으로는500kV의 고압 전선, 그리고 275kV 70kV 순으로 전선에 대한 수요가 파악되고 있음.

    - PT PLN은 금년도에 16156kmc 길이의 신규 송전망을 구축할 계획이 있으며, 이는 150kV 송전망 12,346kmc, 500kV 송전망2442kmc, 275kV 송전망 917kmc 70kV 송전망 450kmc로 구성됨.  


1039610477_1552878302.8757.png


 

   (팔라파 고리 위성 프로젝트) 스마트폰 등 통신기기 사용률이 증가하고, 2018 4월에 발표된 메이킹 인도네시아 4.0 로드맵과 관련 전통산업과 스마트 산업의 연계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빨라빠 링 프로젝트의 추진 또한 지속되고 있음. 

    - 현재까지는 인도네시아 인터넷 사용자 수가 약 15000만 명 내외이며, 인터넷 속도의 경우 무선 통신망 업로드 스피드가8.61Mbps, 다운로드속도가 11.18Mbps, 유선 통신망 업로드 속도가 8.26Mbps, 다운로드 속도가 14.92Mbps로 현저하게 느리고,주요 섬마다 인터넷 사용률에 차이가 발생하는 등 통신 인프라는 여전히 개선이 필요한 상황

    - 이에 인도네시아 정부는 팔라파 고리 위성 프로젝트(Palapa satellite project)를 통해 인터넷 속도 증진을 위한 통신 인프라 개선을 도모하고 있어 향후 인터넷 속도는 점진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음.

    - 14조 루피아 규모의 팔라파 링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 서부, 중부, 동부를 잇는 통신망 구축사업으로 총 구간은 1만3,000km으로 특히 인터넷 낙후 지역으로의 인터넷 보급에 효과적일 것으로 전망

    - 팔라파 링 프로젝트는 서부, 중부, 동부 등 3개 지역 프로젝트로 분류되며, 프로젝트 별로 프로젝트 컨소시엄이 서로 다르며 우선적으로 정부는 2019년까지 동부지역 프로젝트를 완료할 계획임.  

 

  시장 규모 및 동향

 

  ㅇ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7년까지의 절연 전선 생산시장은 2013년을 제외하고 꾸준히 성장해왔으며, 연 평균 약18.8% 성장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음  

 

   2011년에는 절연 전선 및 케이블의 내수 생산 매출규모가  241,494억 루피아 수준( 17715만 달러)이었으나 2017년에는 이보다 2배 이상 증가한 543,324억 루피아( 384,083만 달러)를 기록

 

  ㅇ 이러한 추세에 기반유로모니터는 2018년의 인도네시아 절연 전선 및 케이블의 국내 생산 시장은 594,524억 루피아( 42277만 달러)가 될 것으로 추정


1039610477_1552878325.1725.png


   팔라파 링 프로젝트나 전력 인프라 구축 등 전선 관련 사업 기회를 보면인도네시아 시장은 전망이 있는 것으로 보이나 인도네시아 주요 전선 기업 또는 기 진출한 기업들이 생산량을 늘리고 있어 인도네시아 전선 시장으로의 진입장벽은 높은 편인 것으로 판단됨.

 

  ㅇ 이를 테면 현지 전선 생산업체인 PT Sumi Indo Kabel Tbk의 경우 2017 12월에 월 생산량을 200톤에서 300톤으로 생산량을 늘렸으며, PT Kabelindo Murni Tbk의 경우 2018년에 연간 생산량을 1,200톤까지 증가시켰음.

 

   PT ZTT Cable 은 연 500만 미터 길이의 케이블을 생산할 수 있는 신규 공장 설립에 4,450만 달러를 투자했으며, 이 공장은 2018 10월부터 가동되고 있음.

    - 이에 대해 인도네시아 산업부의 아이르랑가 하르따또(Airlangga Hartato) 장관은 이 공장의 설립으로 인도네시아 광섬유 케이블 수입이 기존 규모보다 8~10%가량 감축될 수 있을 것으로 언급했음.

 

  ㅇ 한국 기업 중에서도 LS전선은 철강 및 전선제품을 취급하는 인도네시아 현지 기업인 PT Artha Metal Sinergi(AMS)와의 합작법인을 통한 전기 케이블 생산 공장을 인도네시아에서 설립하기로 2018 6월에 공식 발표한 바 있음.

    - 해당 공장은 공장부지 64,000m2 규모로, 4천만 달러가 투자될 것이며, 2019년 후반에 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음.

 

  최근 수입규모 및 상위 10개국 수입 동향

 

  ㅇ 인도네시아에서의 절연전선 및 케이블의 수입은 인도네시아의 경기 상황과 전체적인 수입 규모 동향과 비례하는 경향이 있음.

    - 2013년에서 2015년까지는 절연 전선과 케이블에 대한 수입이 감소했으나, 2016년부터 증가해 2018년의 총 수입규모는 108,959만 달러로 전년 대비 12.3% 증가하면서 인도네시아 전체 품목의 수입시장의 증감 추이와 유사함. 

 

   2018년 기준 HS Code 8544 품목 중에서 수입 비중이 가장 큰 품목은 전압이 1,000볼트 이하인 전기도체(기타) HS Code 8544.49 품목군이며, 그 다음으로는 광섬유케이블인 HS Code 8544.70

 

  ㅇ 전압이 1,000볼트 초과의 전기도체인 HS Code 8544.60의 제품군은 전체 절연 전선 및 케이블 수입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으나, 최근 3년간 수입이 증가하며 전체 전선 수입 증가에도 주요한 영향을 미쳤음.


1039610477_1552878352.593.png


 ㅇ 인도네시아에서의 절연 전선 및 케이블의 수입시장 상위 10개국에는 중국, 일본, 싱가포르, 한국, 독일, 프랑스, 태국, 베트남, 미국, 말레이시아임.

 

  ㅇ 중국제품의 수입이 2017년에 폭발적으로 증가하며 시장 점유율 또한 증가하여 2018년에는 중국제품 수입규모가 59,150만 달러가 됨에 따라 전체 수입시장의 46.7%를 차지함. 

 

   2017년에 인도네시아의 일본 제품 수입액이 전년 대비 49% 증가했으나, 2018년에는 8,767만 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대비32.8% 감소하여 2016년의 수입 규모 수준으로 회귀

 

  ㅇ 한국제품은 2018년 기준 시장 점유율은 7%대로 높지 않으나, 2013년부터 5년간 수입액이 꾸준히 증가하여 2018년에는 7,826만 달러가 수입되어 전체 수입시장에서 4위를 기록했음.


1039610477_1552878376.6283.png


  대한 수입 규모 및 동향

 

   2013년부터 2018년까지 한국으로부터의 절연 전선 및 케이블 수입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2018년 기준 HS Code 8544 제품군 중 가장 많이 수입되는 제품은 전압이 1,000볼트 이하인 전기도체(기타) HS Code 8544.49 품목군임.

 

  ㅇ 두 번째로는 광섬유 케이블인 HS Code 8544.70, 그 다음으로는 전압이 1,000볼트 초과의 전기도체인 HS Code 8544.60의 제품군 순서로 한국으로부터 많이 수입되고 있음.

 

   HS Code 8544.70 제품군은 절연 전선 및 케이블 품목 전체의 수입 증감 추세와 관계없이 꾸준히 증가하여 2018년에는 5년 전에 비해 약 4배 증가한 1,819만 달러를 기록

 

  ㅇ 한편, HS Code 8544.60의 제품군의 수입은 2013년부터 2018년 동안 2014년과 2016년에 각각 7만 달러와 13만 달러 등 소량으로 발생함에 따라 이 제품군의 한국산에 대한 수요는 일정하지 않은 것으로 보임. 

 

  ㅇ 해당 품목의 대 인도네시아 수출은 우리 대기업이나 중견기업보다도 중소기업의 수출 비중이 높은 품목이며인도네시아로 수출하는 우리 중소기업 수 및 중소기업의 수출규모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3년간 빠른 속도로 증가했던 것으로 보임.


1039610477_1552878417.3703.png


□  경쟁 동향 및 주요 경쟁기업

 

  ㅇ 인도네시아 전기 케이블 생산자협회(Apkabel, Asosiasi Kabel Indonesia)에 따르면 2017년에 총 82개의 케이블 생산업체가 존재하며, 이 중 11개의 업체는 통신 케이블을, 21개의 업체는 알루미늄 전기 케이블을, 그리고 50개 업체는 구리 전기 케이블 생산업체임.

 

  ㅇ 이들 업체 중 35개의 업체만 매년 꾸준히 생산하고 있으며, 나머지 업체들은 주문이 발생할 때 한시적으로 생산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함.

 

  ㅇ 지금까지 인도네시아의 절연 전선 및 케이블 시장은 대기업이 이끄는 구조이며주요 경쟁 기업은 다음과 같음.


1039610477_1552878461.0802.png

1039610477_1552878502.6805.png

1039610477_1552878529.9201.png


□  유통 구조


  ㅇ 절연전선 및 케이블 산업도 다른 산업과 유사한 유통구조를 보이고 있음.


  ㅇ 제조업자 또는 수입업자는 유통업자 또는 에이전시를 통해서 제품을 판매하게 되며이를테면 PT Jembo Cable Company TbkPT Sinarmonas Industri라는 전선 또는 케이블 유통 업체를 거래처로 지정해 자사 제품을 유통하게 됨.


  ㅇ 한편 케이블의 주요 고객은 전력 분야의 경우 국영 전력청인 PT. PLN이며 통신의 경우 국영 통신사인 PT. Telkom이나 유통업자가 이러한 국영 기업에 직접적으로 납품하기도 하고, 이들 국영기업과 계약을 체결한 민간 도급업체 또는 도소매 업체에 해당 제품을 판매하기도 함.

  

  ㅇ PT Voksel Electric Tbk는 자사 제품의 판매유통을 위해 PLN 등과 계약을 체결한 자회사를 두고 있으며 이에는 PT Buana Konstruksi Elektrindo, PT Cipta Karya Teknik, PT Cendekia Global Solusi, PT Prima Mitra Elektrindo, PT Bangun Mitra Semesta 등이 포함됨.

  

  ㅇ 또는 유통업자가 최종 소비자에게 직접적으로 판매하는 경우도 있음.

1039610477_1552878556.6772.png


  관세율수입규제, 인증 등

1039610477_1552878578.8111.png

  ㅇ 무역부 장관령 MOT No 15 Year 2018

    - (기존 법령)MOT No 24/M-DAG/PER/4/2016

    - (주요 내용) SNI 인증이 적용되는 제품은 반드시 수입 전에 무역부 표준 품질 통제 당국에 등록되어야 하며, 등록은 수입제품에 대한 제품등록번호(NPB, Nomor Pendaftaran Barang) 발급을 통해 이뤄짐.

    - 수입이 아닌 자국산 생산 제품에 대해서는 이에 대한 제품등록번호인 NRP(nomor Registrasi Pendaftaran)를 발급받아야 함.

    - 수입 신고 시 수입신고번호(PIB) NPB를 반드시 제출할 것

    - 그러나 이러한 제품이 중소기업이 원재료로 수입하는 경우이면 상기 절차를 면제 받을 수 있음.

통관 후 인증 확인 등 수입 적합성에 대한 제품 검사는 전수조사가 아닌 표본조사 형태로 시행되며유통 전에 언제든지 검사가 진행될 수 있음. 

    - 부적절한 수입 건에 대해서는 수입승인을 철회하고 반입된 제품에 대해 폐기 조치 시킬 수 있음.

 

  • □  시사점 

 

  ㅇ 인도네시아 전선 및 케이블 시장의 전망은 연 5%대의 경제성장률, 거대한 잠재 소비시장, 전력 및 통신 프로젝트의 활발한 진행 등의 상황으로 밝다고 할 수 있으나 진출 관련 규제는 까다롭고 내수시장으로의 진입 장벽은 높은 편으로 보여짐.

 

  ㅇ 절연 전선 및 케이블은 거의 대부분이 SNI 인증 대상 품목이며, 인도네시아에서 해당 제품을 판매하기 위해서는 인도네시아에서의 수입 및 유통 전에 SNI 인증을 취득해야 함.

 

  ㅇ 인도네시아에서 제품 수입 시 부과되는 세금의 종류는 수입관세 뿐 아니라 부가가치세와 선납법인세가 있으며 이는 전선 및 케이블 제품에도 해당됨.

    - 선납법인세와 관련, 2018 9월 재무부 장관령인 Peraturan Menteri Keuangan Nomor 110/PMK.010/2018의 발효를 통해 해당 품목에 대한 선납법인세를 7.5%로 상향 조정했음.

 

  ㅇ 전력 프로젝트는 자국산 콘텐츠 비중(TKDN)의 사항을 준수해야 하는 프로젝트로 전력 시장은 국내에서 생산되는 케이블을 선호하게 될 가능성이 높음.

 

  ㅇ 현재 인도네시아 현지 절연 전선 및 케이블 생산업체의 생산량을 증가시키고 있는 상황임에 따라 인도네시아 국내산 제품과 단가가 저렴해 수입이 급증하고 있는 중국산 제품과의 경쟁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임.

    - 품질경쟁력이 우세한 일본 제품의 수입이 감소하고 있는 점으로 미뤄보아 가격이 전선 및 케이블 시장에서 주요 구매 결정 요인으로 판단됨.

 

  ㅇ 전선 및 케이블의 주요 바이어는 건설통신, 전력 프로젝트에 참여 중인 기업이나, 전력의 경우 인도네시아 전력청인 PT.PLN, 통신의 경우 PT.Telkom이 주 바이어인 구조로 해당 품목을 인도네시아로 수출하기 위해서는 전력청과의 긴밀한 네트워크 구축이 중요

 

   PLN 프로젝트 입찰 일정, PT.PLN에 납품하거나 해당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현지 기업 및 에이전시 물색, 그밖에 전선 및 케이블이 필요한 차량, 전자제품 등의 제품을 제조하는 기업의 수요에 대한 사전 조사가 상세히 이뤄져야 할 것 

 


자료원 : 유로모니터, Global Trade Atlas, 인도네시아 재무부, 무역부, 산업부, 에너지광물자원부, 정보통신부, PT.PLN, 주요 경쟁 기업 홈페이지, KOTRA 자카르타무역관 자료 종합 등


1039610477_1552878604.8755.png




  • 목록
[코트라] 시장정보 목록
  • Total 784건 6 페이지
[코트라] 시장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4 인도네시아 농약 시장 동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5-21 1133
643 인도네시아, 폐플라스틱으로 인한 위기가 기회가 될 것인가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5-18 875
642 인도네시아, 외출 필수품은 지갑이 아닌 스마트폰 인기글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5-11 5396
641 2019년 인도네시아 철도 박람회 참관기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5-08 968
640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대중교통 시스템 최신 현황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5-08 1050
639 인도네시아 프리미엄 소비 시장동향 및 진출전략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4-30 847
638 인도네시아 바이어로부터 듣는 한국 화장품에 대한 인식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4-25 858
637 인도네시아 앱 기반 차량 호출(ride-hailing) 서비스 시장동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4-15 1516
636 인도네시아 대통령, 누가 될 것인가?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4-10 750
635 [기고] 인도네시아 한시적 수입화물 통관제도란 무엇인가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4-06 690
634 SNI 인증에 대한 인도네시아 국가표준화기관 심층 인터뷰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4-04 817
633 인도네시아, 2019 울산 아시아 조선해양플랜트 무역사절단 참관기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28 694
632 인도네시아 타이어 시장동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23 1296
631 인도네시아 커피 시장 분석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19 1647
630 인도네시아 석유화학산업 최신 동향과 시장분석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15 1161
열람중 인도네시아 절연전선 및 케이블 시장동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07 922
628 인도네시아, 2019년 전남 할랄 식품 무역사절단 참관기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28 882
627 인도네시아, 4월 1일부로 전자상거래 조세법 발효된다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27 689
626 인도네시아 물류 환경, 어느 수준까지 개선됐나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22 1149
625 인도네시아 신재생 에너지 시장 최신 동향 및 정책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3 1137
624 2019년 인도네시아 자동차 시장 전망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08 1321
623 인도네시아, 2019년부터 철강 수입규제 강화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31 752
622 2019년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 무엇이 달라지나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25 809
621 인도네시아 식약청, 포장재에 2차원 바코드 부착 의무화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25 908
620 역대급 규모의 무역적자에 긴장하는 인도네시아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18 744
619 인도네시아 진출 시 참고할만한 2019년 주요 정책과 전망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1 1173
618 디지털 경제와 동반 성장 중인 인도네시아 핀테크시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1 1318
617 [무역관 르포] 인도네시아, 여러분의 상표는 안전한가요?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5 917
게시물 검색
문의 및 신청

KOTRA 자카르타 무역관
kotrajakarta2018@gmail.com


인도웹은 광고매체이며 광고 당사자가 아닙니다. 인도웹은 공공성 훼손내용을 제외하고 광고정보에 대한 책임을 지지않습니다.
Copyright ⓒ 2006.7.4 - 2022 Powered By IndoWeb.Org. All rights reserved. Email: ad@indowe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