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시장정보 > 2018 자카르타 국제 프리미엄 소비재전 참관기

본문 바로가기
  • FAQ
  • 현재접속자 (729)
  • 최신글

LOGIN

2018 자카르타 국제 프리미엄 소비재전 참관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11-30 09:39 조회609회 댓글0건
  • 목록
게시글 링크복사 : http://www.indoweb.org/love/bbs/tb.php/kotra_news/1278

본문

2018 자카르타 국제 프리미엄 소비재전 참관기
2018-11-29 허유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무역관

인도네시아 유일 한국 프리미엄 소비재분야 전시회 및 무역상담회 -

세계 4위 인구 수준에 ASEAN 최대 경제국, 중산층 확대에 따른 고급 소비재 수요 증가 전망 -


1039610477_1545964590.6816.png


□ 인도네시아의 소비자 성향 및 고급 소비재시장 성장 배경

 

  ㅇ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최근 몇 년간 인도네시아의 소비재시장 특성은 크게 5가지의 변화를 보이고 있음.

    - 중산층의 증가가 가계 지출 증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며인터넷 사용률 증가로 인한 인도네시아 소비자 쇼핑 습관이 변화하고 있음. 도시화로 인한 아파트 거주 증가에 따른 현대적이면서 다기능 소비재를 추구해나가고 있으며편의점·슈퍼마켓·하이퍼마켓과 같은 현대적인 소매유통점 이용이 증가하고 있음. 이외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로 건강 제품 및 서비스 구매 증가 등의 변화가 발생했음.


  ㅇ 인도네시아 소비자들은 대체적으로 지인의 추천과 TV 광고소비자 구매 후기소셜미디어 등으로부터 구매의 영향을 받음. 아직까지는 지인 추천으로 구매하는 경우가 대다수이나 인터넷의 발달로 소셜 인플루언서의 영향을 받아 제품을 구매하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음.


  ㅇ 일반 중저가 소비재뿐 아니라 값은 비싸나 브랜드와 품질 면에서 인지도가 높은 제품에 대한 수요가 인도네시아의 중산층 이상의 소득 계층에서 지속 발생


  ㅇ 고급 소비재는 소비재 중에서 희소성 및 차별화되는 가치탁월한 품질고가 등의 특성을 보유한 상품임. 세부 품목으로는 패션의류뷰티제품패션잡화액세서리실내장식고급 식기류문구류스포츠용품고급 주류고급 담배고급 제과고급 전자기기 등으로 분류됨.


  ㅇ 인도네시아 주요 대도시를 기준으로 생활필수품 이외 질적으로 우수하거나 새로운 모양새기능을 갖춘 소비재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음. 가격은 중국산보다 높으나 품질 면에서 우수해 가성비가 뛰어난 편인 한국산 소비재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음.

    - 2018년 1~10월 한국 소비재의 대인도네시아 수출규모는 3억5200만 달러로가전 제품이나 자동차와 같은 내구 소비재는 1억4900만 달러화장품과 같은 비내구 소비재는 1억300만 달러직접 소비재는 1억100만 달러 규모의 제품이 인도네시아로 수출됨. 

    - 전체 대인도네시아 수출규모에서 소비재가 차지하는 비중은 4.7%이나제품의 단가가 산업용 제품이나 자본재보다 낮음을 감안할 때 인도네시아 소비시장의 한국산 소비재 수요가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음.


  ㅇ 대표적인 소비재 중 화장품 분야에서 한국 화장품의 우수성이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널리 알려져 설화수(Sulhwasoo)와 같은 프리미엄 화장품이 인도네시아 인기 고급 소비재로 자리매김했음. 인도네시아 프리미엄 화장품시장에서 아모레퍼시픽 등 한국 화장품회사가 주요 경쟁업체 중 하나로 알려져 있음.

    - 실제로 인도네시아 프리미엄 화장품 브랜드의 시장점유율을 살펴보면 Artistry가 10.5% 1, Nu Skin 10.3% 2, Lancome 6.9% 3그리고 한국 제품인 Sulhwasoo 6.6% 4위를 차지


1039610477_1545964621.7092.png


  ㅇ 2018 11 22일부터 24일까지 자카르타 컨벤션센터(JCC) Hall B에서 2018 자카르타 국제 프리미엄 소비재전(Jakarta International Premium Products Fair 2018, JIPREMIUM)이 ‘Stylish Life in Jakarta’라는 캐치프레이즈 하에 성황리에 진행됐음.


  ㅇ 이 전시회는 한국 코엑스와 무역협회 주최로, 28년간 개최된 서울국제소싱페어(SIPREMIUM)  2009년부터 개최된 베트남 국제 프리미엄 소비재전(VIPREMIUM) 개최 경험을 바탕으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는 최초의 유일 프리미엄 소비재 전시회임.

    - 2019년에도 주최 기관은 자카르타 국제 프리미엄 소비재전은 2019 11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진행할 계획을 잠정적으로 수립


  ㅇ 코엑스와 무역협회는 현지 유통 바이어와의 상담을 주선하고전시장 내 한국 우수 상품 단체관을 조성했으며코트라(KORTA)는 현지 유망 유통 바이어와 아세안 인근 전략 국가를 대상으로 한 주요 해외 바이어와의 상담을 주선하고 글로벌 온라인 유통망 입점 설명회원스톱 수출 지원 컨설팅관을 운영했음.


  ㅇ 인도네시아 현지 산업부와 중소기업부에서는 인도네시아 기업 단체관을 조성했고현지 상공회의소(KADIN)에서도 현지 유망 바이어를 초청했음.


  ㅇ 인도네시아 주요 대도시를 기준으로 주방용품가정용품인테리어화장품패션액세서리유아용품사무용품 등의 각종 고급 소비재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전자상거래 플랫폼이 활성화되고 있는 현지 유통시장의 트렌드 반영


  ㅇ 인도네시아는 세계 4위 인구높은 젊은층 인구 비율로 인해 넥스트 차이나로 불리우는 등 떠오르는 아세안 신흥 강국으로한국 기업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음.

    -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향후 15년간 인도네시아 소비자가 전체 아세안 국가 소비자의 40%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


1039610477_1545964640.602.png


ㅇ 자카르타 국제 프리미엄 소비재전 첫날인 11 22()에는 참가기업의 소비재 판촉전 및 수출상담회개막식 및 인도네시아 온라인 유통이커머스인도네시아 소비재시장 관련 세미나 등이 진행됐음.


  ㅇ 연이어 23, 24일 양일간에는 첫날과 마찬가지로 참가기업의 소비재 판촉전 및 수출상담회가 진행됐으며부대행사로 사업 유통 세미나참가기업 강연뷰티 트렌드 토크쇼미니 콘서트팬 사인회 등이 마련됐음.


  ㅇ 현지 주요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Bukalapak, i-Lotte, Qoo10, Sociolla 등의 전용 부스에서는 룰렛 돌리기경품 추첨 등 여러 이벤트를 통해 참가기업들과 참관객들에게 온라인 유통망 홍보


  ㅇ 참가기업 판촉 부스 이외에도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고급 소비재를 수출하는데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컨설팅 존을 마련해 전문가 상담 기회 제공                                          

    - 컨설팅 존에서는 한국에서 인도네시아로 수출을 원하는 기업들이 대한민국 관세청인도네시아 무역부코트라(KOTRA) FTA활용지원센터 관계자 및 각종 인증 전문가에 수출입 통관 안내통관 애로사항인도네시아 식약청(BPOM) 인증할랄 인증 등에 대한 상담 진행


  ㅇ 인도네시아 창의산업무역협회(APIKI), 인도네시아 유통협회(APRINDO), 인도네시아 선물용품협회(PPGA), 인도네시아 완구 유통 제조협회(APMI) 등 각종 현지 협회가 참석했음.

 

□ 주요 전시품목


1039610477_1545964669.0407.png



  ㅇ 참가한 220여 개사의 주요 전시품목은 주방용품, 가정용품, 인테리어, 화장품, 패션, 액세서리, 유아용품, 사무용품, 프리미엄 식품군, 선물용품, 스마트기기 등임.


  ㅇ 한국 기업들의 주요 품목으로는 주방 실리콘용품유아용품화장품건강 기능 식품고급 사무용품장식품스포츠용품 등이 있었음.

  

□ 세미나 연사 및 한국관 참가기업 인터뷰


1039610477_1545964688.6985.png


1039610477_1545964704.207.png


□ 한국 기업의 전시품목 관련 진출 참고 및 유의사항


  ㅇ 현장에서 인터뷰에 응했던 현지 바이어들의 진술에 의하면한국 제품의 이미지는 좋으며 상품 품질에 대한 신뢰도가 높다고 함.


  ㅇ 바이어들은 제품 수출 전에 소비재 수입에 해당되는 주요 비관세장벽인 SNI 인증, BPOM 인증제도 관련 법령을 철저히 숙지할 것을 강조했음.


  ㅇ 필수 인증사항이 아니더라도 각종 인증사항을 갖춘다면 인도네시아 바이어 및 고객들에게 제품에 대한 좋은 인식을 줄 수 있을 것임.


  ㅇ 인도네시아에 진출해 법인을 설립하기 이전에 전자상거래 플랫폼에 비공개 시범 테스트(CBT) 에이전시를 설립해 판매하고자 하는 상품을 인도네시아 고객에게 노출시키고 판매하며 인도네시아에서의 반응을 살펴보는 전략을 취할 수 있음.

 

□ 시사점


  ㅇ 현재 인도네시아 소비시장은 양극화가 두드러지는 한편, 2011년에서 2016년까지 가계당 평균 가처분 소득이 24%나 증가하는 등 중산층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면서 소비자의 구매력이 증가하고 있음.


  ㅇ 이번 전시 현장을 둘러보니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 상품을 찾는 인도네시아 바이어의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한국 제품에 대한 반응은 대부분 긍정적이었음.


  ㅇ 바이어들이 한국 제품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인도 및 일부 동남아 국가의 제품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이 인도네시아 소비자에게 부담이 될 수 있는 상황임. 한국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제고됨에 따라 바이어들 또한 한국 소비재에 관심을 갖는 상황임.


  ㅇ 한국 소비재는 인도네시아 소비재시장에서 고급 소비재에 속하는 경우가 많으며이들 제품은 중산층 이상의 현지인들과 외국인 주재원 및 한국 교민들 사이에서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보임.

    - 이 전시회를 방문했던 한 진출기업은 KOTRA 자카르타 무역관과의 인터뷰에서, 인도네시아 시장이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주재원 수가 증가하면서 품질이 우수하며 가격도 유럽이나 미국산에 비해 저렴한 한국산 프리미엄 소비재의 인기가 좋을 것이라 예상함. 그러나 생각보다 한국 제품이 인도네시아에 많이 없는 것 같다고 언급함.  


  ㅇ 현재 인도네시아의 전자상거래 플랫폼들은 각종 소셜 미디어와 제품 사용 후기를 생생하게 올리는 블로거나 유튜버 등 인플루언서들을 통해 인도네시아 젊은 층과 소통하고자 함. 고객들을 대상으로 제품 할인 쿠폰이나 카드 프로모션을 제공하는 등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상황임.


  ㅇ 인도네시아에서의 전자상거래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은 45%(2013~2016)로 오프라인 시장에 비해 약 4배나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음. 이 또한 한국 소비재기업의 인도네시아 온라인시장으로의 진출 기회가 될 것이며온라인시장에서의 성공은 최종적으로 오프라인 시장진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됨.

 

작성자: KOTRA 자카르타 무역관 조은비 인턴

자료원한국무역협회코엑스뉴스워커대한민국 관세청 수출입 통계유로모니터인도네시아 식품협회상담 진행 바이어참가기업 홈페이지, KOTRA 자카르타 무역관 자료 종합


1039610477_1545964738.0023.png


  • 목록
[코트라] 시장정보 목록
  • Total 784건 6 페이지
[코트라] 시장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4 인도네시아 농약 시장 동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5-21 1133
643 인도네시아, 폐플라스틱으로 인한 위기가 기회가 될 것인가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5-18 875
642 인도네시아, 외출 필수품은 지갑이 아닌 스마트폰 인기글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5-11 5396
641 2019년 인도네시아 철도 박람회 참관기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5-08 969
640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대중교통 시스템 최신 현황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5-08 1051
639 인도네시아 프리미엄 소비 시장동향 및 진출전략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4-30 847
638 인도네시아 바이어로부터 듣는 한국 화장품에 대한 인식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4-25 858
637 인도네시아 앱 기반 차량 호출(ride-hailing) 서비스 시장동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4-15 1517
636 인도네시아 대통령, 누가 될 것인가?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4-10 750
635 [기고] 인도네시아 한시적 수입화물 통관제도란 무엇인가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4-06 690
634 SNI 인증에 대한 인도네시아 국가표준화기관 심층 인터뷰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4-04 817
633 인도네시아, 2019 울산 아시아 조선해양플랜트 무역사절단 참관기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28 695
632 인도네시아 타이어 시장동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23 1297
631 인도네시아 커피 시장 분석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19 1647
630 인도네시아 석유화학산업 최신 동향과 시장분석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15 1163
629 인도네시아 절연전선 및 케이블 시장동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07 923
628 인도네시아, 2019년 전남 할랄 식품 무역사절단 참관기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28 884
627 인도네시아, 4월 1일부로 전자상거래 조세법 발효된다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27 690
626 인도네시아 물류 환경, 어느 수준까지 개선됐나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22 1149
625 인도네시아 신재생 에너지 시장 최신 동향 및 정책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3 1138
624 2019년 인도네시아 자동차 시장 전망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08 1321
623 인도네시아, 2019년부터 철강 수입규제 강화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31 753
622 2019년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 무엇이 달라지나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25 810
621 인도네시아 식약청, 포장재에 2차원 바코드 부착 의무화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25 909
620 역대급 규모의 무역적자에 긴장하는 인도네시아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18 745
619 인도네시아 진출 시 참고할만한 2019년 주요 정책과 전망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1 1173
618 디지털 경제와 동반 성장 중인 인도네시아 핀테크시장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1 1318
617 [무역관 르포] 인도네시아, 여러분의 상표는 안전한가요? 코트라자카르타무역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5 918
게시물 검색
문의 및 신청

KOTRA 자카르타 무역관
kotrajakarta2018@gmail.com


인도웹은 광고매체이며 광고 당사자가 아닙니다. 인도웹은 공공성 훼손내용을 제외하고 광고정보에 대한 책임을 지지않습니다.
Copyright ⓒ 2006.7.4 - 2022 Powered By IndoWeb.Org. All rights reserved. Email: ad@indowe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