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소식 > [world now_영상]"쓰레기 가져오면 책 빌려줘요"..인도네시아 '쓰레기 도서관'

본문 바로가기
  • FAQ
  • 현재접속자 (798)
  • 최신글

LOGIN
인도네시아 사회 전반적인 소식을 전하는 게시판입니다.
문의나 홍보는 사전고지없이 삭제 처리됩니다.

[world now_영상]"쓰레기 가져오면 책 빌려줘요"..인도네시아 '쓰레기 도서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11-09 16:55 조회171회 댓글0건
  • 목록
게시글 링크복사 : http://www.indoweb.org/488684

본문

인도네시아의 자바 섬. 한 여성이 3륜 차량에 마련된 책꽂이에 책을 가지런히 정리합니다. 

 

잠시 후 이 여성이 마을에 도착하자 플라스틱 쓰레기를 가져온 아이들이 줄지어 서 있습니다.

 

아이들은 가져온 쓰레기를 건네고 책을 빌려 읽습니다.

 

인도네시아의 이 '쓰레기 도서관'은 5년 전 라덴 로로 헨다르티가 만들었습니다.

 

그녀는 책을 접하기 힘든 아이들이 디지털 세계에 빠져버린 폐해를 줄이면서 동시에 기후변화와 싸울 수 있는 방법으로 이 쓰레기 도서관을 생각해냈다고 합니다.

 

책을 보기 위해 쓰레기를 찾아다니는 아이들이 있을 정도로 도서관은 인기입니다.

 

플라스틱 병 한 개 또는 버려진 비닐 주머니 한 개만 있으면 원하는 만큼 책을 빌릴 수 있습니다.

 

그녀는 매주 100kg이나 되는 쓰레기를 수거한다고 말했는데, 이 쓰레기는 도서관 직원들에 의해 분류되어 재활용되거나 매매됩니다.

 

라덴은 이 마을에서 환경 의식이 점차적으로 높아졌으며 현재 75명의 주민들이 이 교류에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도서관을 이웃 마을로 확장함으로써 더 많은 사람들이 쓰레기를 방치하지 않도록 장려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세계은행(World Bank)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15세 이상 청소년의 문해율은 96% 수준이지만, 9월 보고서는 대유행으로 인해 80% 이상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파악한 최소 독서 능력 수준 이하로 떨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2018년 OECD 국제학생평가프로그램(PISA)의 시험 결과, 최소 70%의 학생들이 기초 문해력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그 중 인도네시아는 77개 참가국 중 하위 8%에 속했습니다.

 

출처 : https://imnews.imbc.com/news/2021/world/article/6313335_34880.html

좋아요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목록
인도네시아 소식 목록
  • Total 2,048건 1 페이지
  • RSS
인도네시아 소식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좋아요4 노동법 주요 개정 사항 댓글1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16 1780
2047 인도네시아, 올해 G20행사 성공 개최로 경제 번영 기대 새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0 35
2046 인도네시아도 '자원 민족주의'로…주석·금 등 수출 금지 새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7 31
2045 인도네시아 코로나 폭증 재연되나…오미크론에 확진자 수직 상승 새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58 59
2044 지방행정 수장이 '사설 감옥' 운영?…인도네시아 사회 '발칵'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7 116
2043 LS전선, 인도네시아 케이블 공장 준공… “권역별 공급망 구축”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7 128
2042 조아제약, 인도네시아에 건기식 수출…글로벌 진출 확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6 101
2041 인도네시아, 석탄을 청정연료로 바꾸는 공장 착공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6 91
2040 KF-21 '팜유 결재' 印尼, 10년 전 국정원 사건 끄집어내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5 174
2039 인도네시아 '수도이전법' 반발 확산…결국 헌재 손에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5 129
2038 “한국보다 더 잘 팔려”... 대상, 수출효자 ‘김’ 덕에 웃었…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5 133
2037 '신태용을 구하라!' 캠페인 기억하는 신태용 "지지해준 팬들에 …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4 101
2036 인도네시아 KB부코핀은행, 희망퇴직자 1400명 전직 훈련·시설…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4 181
2035 인도네시아도 첫 오미크론 사망자 발생…재확산 시작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4 106
2034 '미남의 고유명사' 방탄소년단 뷔, 인도네시아가 뽑은 '가장 잘…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3 97
2033 많은 섬들의 나라 인도네시아(걸어서 세계속으로)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3 118
2032 [1월 22일] 인도네시아 비퉁 북북동쪽서 규모 6.0 지진 발…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3 61
2031 인도네시아, “새 수도 건설은 ‘물 관리 시설’이 우선 순위”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2 122
2030 한국·인니 방위협력 확대…초계함 기증에 잠수함 전문가도 파견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2 51
2029 G20 의장국 인도네시아, "WHO 한계 노출…새 보건기구 창설…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2 41
2028 인도네시아, 이번엔 팜유 수출도 규제…허가제로 통제 강화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20 105
2027 인도네시아서 석탄 선박 48척 출항 허가…3척 한국행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19 100
2026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 권한 파시픽코리아, 휴박스와 파트너 계약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19 100
2025 인도네시아 새 수도 이름 '누산타라'로 명명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19 164
2024 인도네시아 석탄 수출 금지 조치, 에너지 가격 상승·외교 문제 …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18 85
2023 '신태용을 구하라' 인니 축구팬들, 온라인 캠페인 나선 까닭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18 138
2022 신한 위클리 FX마켓_2022.01.17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17 58
2021 제주삼다수, 인도네시아 할랄 HAS 인증 획득…"업계 최초"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1-17 94
게시물 검색

인도웹은 광고매체이며 광고 당사자가 아닙니다. 인도웹은 공공성 훼손내용을 제외하고 광고정보에 대한 책임을 지지않습니다.
Copyright ⓒ 2006.7.4 - 2022 Powered By IndoWeb.Org. All rights reserved. Email: ad@indowe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