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소식 > '5세아 살해' 인니 뒤집은 15세 소녀, 사실은 성폭행 피해자

본문 바로가기
  • FAQ
  • 현재접속자 (679)
  • 최신글

LOGIN
인도네시아 사회 전반적인 소식을 전하는 게시판입니다.
문의나 홍보는 사전고지없이 삭제 처리됩니다.

'5세아 살해' 인니 뒤집은 15세 소녀, 사실은 성폭행 피해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0-05-19 16:46 조회835회 댓글0건
  • 목록
게시글 링크복사 : http://www.indoweb.org/love/bbs/tb.php/indo_story/13075

본문


다섯 살짜리 아이를 살해한 혐의로 인도네시아를 뒤집었던 15세 소녀가 사실은 오랫동안 성폭행과 협박에 시달린 피해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임신 14주차인 소녀를 지속적으로 성폭행한 3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17일 자카르타포스트에 따르면 3월 이웃집 5세 여아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15세 A양은 최근 자카르타 동부 지역 경찰병원에서 진행된 신체 및 심리 검사에서 임신 14주 판정을 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자카르타 주정부 사회부의 사회복지국은 A양이 아주 가까운 사람들로부터, 그것도 지속적으로 성적 학대를 당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사회복지국 관계자는 “A양은 한 번에 두 가지 위치에 있다, 그는 살인 용의자이자 성폭력 피해자”라고 말했다.

A양 사건은 3월 6일 A양이 제 발로 자카르타의 한 경찰서에 찾아와 범행을 자수하면서 알려졌다. A양 집을 수색한 경찰은 A양 방 옷장에서 이웃집 5세 여아의 시신을 찾아냈다. 아울러 우는 여자와 밧줄에 묶인 사람 등을 그린 그림과 ‘아이를 고문하고 싶다’ 같은 글이 적힌 종이도 발견했다. 경찰은 A양이 영화 ‘사탄의 인형’ 주인공인 처키를 숭배했다는 진술도 받아냈다. 이웃들은 “A양은 부모가 일찍 이혼해 아버지와 계모 밑에서 자랐다”고 증언했다. 이에 경찰은 불우한 가정 환경과 공포 영화에 대한 그릇된 열광을 살인의 동기로 보고 사건을 종결했다. 이 사건은 현지에서도 충격으로 받아들여졌다.

그러나 A양이 상습적인 성폭행 범죄에 시달렸다는 사실이 이번에 새롭게 밝혀지면서 사건의 양상과 최종 법적 판단 역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A양이 범죄를 저지르게 된 논리적인 결론을 찾으려면 A양이 당한 성폭행 범죄도 조사해야 한다는 것이다. A양은 현재 재판을 기다리는 동안 청소년재활센터에서 재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14일 A양의 친척 아저씨 두 명과 남자친구 한 명을 A양 성폭행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성폭행 장면을 동영상으로 찍어 유포하겠다는 협박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좋아요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목록
인도네시아 소식 목록
  • Total 2,048건 6 페이지
  • RSS
인도네시아 소식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08 중국 외교장관의 '백신 외교전'…1호 접종 조코위 예방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14 587
1907 인도네시아 추락기 수색 참여 한국인 "착잡한 심정…사명감으로"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12 710
1906 인도네시아 식약청, 中시노백 백신 긴급사용 승인…65.3% 효과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11 702
1905 인도네시아 B737 스리위자야 국내선 여객기 바다 추락(종합2보…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09 696
1904 [속보] 62명 탑승 인도네시아 여객기 추락 추정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09 590
1903 인도네시아, 아스트라제네카·노바백스 백신 1억회분 계약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31 942
1902 좋아요1 코로나 위독 인니 교민, 에어앰뷸런스로 한국행…1억여원 자부담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23 1287
1901 한·인니 CEPA 최종 서명…인구 2억7천만 명 거대시장 활짝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18 805
1900 LG에너지솔루션-인도네시아 배터리 산업 협력 MOU 맺어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18 658
1899 조코위 "코로나 백신 무상 접종…내가 첫 번째로 맞겠다"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17 738
1898 3H 스마트 지압온열침대, 병원 물리치료 프로그램에 적용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08 789
1897 인도네시아서 50대 교민 사망…사후검사서 코로나 판정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05 1309
1896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주지사·부지사 코로나19 확진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01 959
1895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2021-1학기 입시 일정 첨부파일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23 675
1894 '운석 로또' 인니인 "20억 가치?…1천600만원에 팔아 실망…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20 789
1893 [슬라맛빠기! 인도네시아] "권당 번역 16만원, 그래도 한국 …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20 845
1892 조코위 인니 대통령도 발끈 "확진자 수천명인데 이슬람 집회 웬 …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18 956
1891 수방 스마트 폴리탄 기공식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wolf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17 882
1890 인니 현대건설 화력발전소 현장, 한국인 15명 등 코로나 무더기…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14 1009
1889 인도네시아 강경 무슬림 의원들 '전면 금주법' 재추진 논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14 765
1888 인도네시아, 노동법 반대 시위에 反프랑스 시위까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2 749
1887 '마지막 공룡섬' 코모도, 쥬라기공원 프로젝트 논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2 838
1886 日스가, 인도네시아 도착…조코위와 안보·경제협력 논의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20 915
1885 인도네시아 노동법 개정반대 시위 격화…물대포·최루탄 동원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8 1196
1884 인니, 투자유치 위해 노동법 등 개정…노조·환경단체 강력 반발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6 1005
1883 인니 부통령 "한인 이주 100주년…삼성·LG 모르는 사람 없어…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21 910
1882 9월 9일 아니스 자카르타 주지사 기자회견 내용 요약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11 1025
1881 인도네시아 확진자 누적 20만명…'고위험지' 65→70개로 증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9 1262
게시물 검색

인도웹은 광고매체이며 광고 당사자가 아닙니다. 인도웹은 공공성 훼손내용을 제외하고 광고정보에 대한 책임을 지지않습니다.
Copyright ⓒ 2006.7.4 - 2022 Powered By IndoWeb.Org. All rights reserved. Email: ad@indowe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