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소식 > '시신 수장' 中어선 탑승 인니 선원들 귀국.."비인간적 처우"

본문 바로가기
  • FAQ
  • 현재접속자 (712)
  • 최신글

LOGIN
인도네시아 사회 전반적인 소식을 전하는 게시판입니다.
문의나 홍보는 사전고지없이 삭제 처리됩니다.

'시신 수장' 中어선 탑승 인니 선원들 귀국.."비인간적 처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0-05-11 19:24 조회1,119회 댓글0건
  • 목록
게시글 링크복사 : http://www.indoweb.org/476121

본문

인니 외교부 장관 기자회견 열어 "중국 어업회사, 인권침해"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중국 원양어선의 인도네시아인 선원 착취·시신 수장(水葬) 사건 피해자들이 자카르타로 귀국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피해 선원들을 조사한 뒤 중국 어업회사가 '비인간적 처우'를 자행했다며 비난했다.

인도네시아 선원의 시신이 수장되기 전 모습 [환경운동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도네시아 선원의 시신이 수장되기 전 모습 [환경운동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1일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한국 부산에 있던 인도네시아인 피해 선원 가운데 14명이 8일 가루다인도네시아 항공을 이용해 자카르타로 돌아왔다.

레트노 마르수디 외교부 장관은 10일 화상 기자회견을 열어 "귀국자들을 조사한 결과 19∼24세 사이 인도네시아인 선원 49명이 적어도 4척의 중국 어선에서 하루 평균 18시간 이상 일하도록 강요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선원은 전혀 월급을 받지 못하거나, 계약한 금액을 받지 못했다"며 "열악한 근로 환경으로 적어도 3명의 인도네시아인이 질병에 걸려 숨졌고, 시신이 태평양에 던져졌다"고 덧붙였다.

마르수디 장관은 "중국 어업회사의 비인간적인 처우를 비난한다"며 "선원들로부터 수집한 정보에 따르면 그 회사는 인권을 침해했다"고 강조했다.

마르수디 장관은 "중국 정부가 이번 사건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으며 양국 당국이 중국 어업 회사를 상대로 공동조사를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달 5일 한국의 환경운동연합과 공익법센터 어필은 인도네시아인 선원들이 중국 원양어선에서 착취당했다고 사진과 동영상 등을 언론에 공개했다.

이들 단체는 중국 다롄오션피싱 소속 어선 롱싱629호에서 일하다 부산항에 들어온 인도네시아인 선원들을 인터뷰했다.

선원들은 동료 세프리(24)가 가슴 통증과 호흡곤란을 호소하다 지난해 12월 21일 숨진 뒤 바다에 수장됐고, 롱싱629호에서 다른 배로 옮겨탄 알파타(19)와 아리(24)도 사망 후 수장됐다고 진술했다.

또 부산항에 도착했던 선원 27명 중 1명은 가슴 통증 등을 호소해 지난달 26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이튿날 숨졌다.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511105617093

좋아요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목록
인도네시아 소식 목록
  • Total 2,028건 6 페이지
  • RSS
인도네시아 소식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88 인도네시아, 노동법 반대 시위에 反프랑스 시위까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2 745
1887 '마지막 공룡섬' 코모도, 쥬라기공원 프로젝트 논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2 825
1886 日스가, 인도네시아 도착…조코위와 안보·경제협력 논의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20 909
1885 인도네시아 노동법 개정반대 시위 격화…물대포·최루탄 동원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8 1195
1884 인니, 투자유치 위해 노동법 등 개정…노조·환경단체 강력 반발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6 999
1883 인니 부통령 "한인 이주 100주년…삼성·LG 모르는 사람 없어…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21 907
1882 9월 9일 아니스 자카르타 주지사 기자회견 내용 요약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11 1018
1881 인도네시아 확진자 누적 20만명…'고위험지' 65→70개로 증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9 1251
1880 LG전자 인니공장서 한국인도 확진…이웃 공장들 잇단 집단감염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4 1302
1879 KF-X분담금도 밀렸는데…인도네시아서 T-50i 조종사 사망사고 댓글2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4 1303
1878 인도네시아 아기 오랑우탄 구출…수마트라호랑이 덫에 걸려 죽어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3 803
1877 [슬라맛빠기! 인도네시아] 인니 할랄인증청장 "2024년 인증 …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3 721
1876 인도네시아 한국인 확진자 2명 또 추가…귀국 후 일가족 확진도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1 1075
1875 인도네시아 코로나 환자 55% "가십거리 올라"…낙인효과 심각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1 1009
1874 좋아요3 자카르타 한인들, 코로나19 한국인 확진자에 국·반찬 전달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1 732
1873 발리섬, 외국인 관광 재개 보류·마스크 미착용 벌금 8천원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27 1098
1872 좋아요1 인도네시아, 코로나에도 경제 활성화 초점…"집 밖으로 나오라"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7-31 1299
1871 자카르타 세탁소 '군복 영상' SNS 유포범 체포…최대 징역 6…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7-31 1100
1870 [잘란 잘란] 동남아 해충은 급이 다르다?…"약 뿌리면 다들 깜…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7-31 1116
1869 좋아요2 인도네시아 떠나는 한인들...이주 역사 100주년에 맞은 위기 … 댓글2 Dreami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7-26 2190
1868 좋아요1 인도네시아, 경기회복 위해 외국인에게 부동산 규제 풀기로 댓글1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7-24 1322
1867 "사진만 찍고 기부금 못 받았다" 턱암 환자 남편의 거짓 폭로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7-21 948
1866 인도네시아 기준금리 4.25%→4.00%…올들어 네번째 인하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7-16 1133
1865 좋아요2 코로나 땜에 마늘 파는 유명 무용가 "뇌졸중 남편, 딸 굶지 않…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7-14 1026
1864 존슨마켓 밴드 오픈 프로모션 - 비비고 만두 10% 할인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7-10 1168
1863 좋아요1 자카르타 유일 독도 벽화 "일본 탓에 '우리 땅'이라 못 써"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7-02 892
1862 2020년 K-book 해외홍보지원사업 하반기 활동단체 모집 beautici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6-21 1055
1861 인도네시아, K-방역 이어 K-선거도 배운다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6-08 865
게시물 검색

인도웹은 광고매체이며 광고 당사자가 아닙니다. 인도웹은 공공성 훼손내용을 제외하고 광고정보에 대한 책임을 지지않습니다.
Copyright ⓒ 2006.7.4 - 2022 Powered By IndoWeb.Org. All rights reserved. Email: ad@indowe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