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소식 > "연료 교체하려 출항 위반" 한국인 선장 두 달째 인니 감옥에

본문 바로가기
  • FAQ
  • 현재접속자 (672)
  • 최신글

LOGIN
인도네시아 사회 전반적인 소식을 전하는 게시판입니다.
문의나 홍보는 사전고지없이 삭제 처리됩니다.

"연료 교체하려 출항 위반" 한국인 선장 두 달째 인니 감옥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0-04-28 18:13 조회1,452회 댓글0건
  • 목록
게시글 링크복사 : http://www.indoweb.org/475914

본문

관세법 위반 혐의… 가족들 “불구속 수사해달라” 요청

벌크선. 기사 내용과는 상관 없음. 한국일보 자료사진

벌크선. 기사 내용과는 상관 없음. 한국일보 자료사진

한국인 선장이 관세법 위반 혐의로 인도네시아 감옥에 두 달 넘게 수감돼 있다. 선장 가족들은 잘잘못을 떠나 불구속 수사를 받게 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주재 한국 대사관 등에 따르면 팬오션이 선주인 벌크선 ‘팬베고니아’호가 관세법 위반 혐의로 인도네시아 리아우주(州) 한 항구에 억류되면서 선장 박모(55)씨가 두 달째 현지 감옥에 수감돼 있다.

이 선박은 지난해 10월 29일 니켈 광석을 선적하고 출항할 예정이었으나 니켈이 인도네시아의 수출 금지 품목으로 묶이면서 떠나지 못했다. 국제해사기구(IMO) 2020 규제에 따라 올해 3월 1일부터 해당 선박 같은 배에는 고유황벙커를 적재할 수 없다는 규정을 피하기 위해 중국 측 화주의 요구로 2월 7일 출항하게 됐는데, 인도네시아 출항 허가가 없어서 2월 12일 현지 세관 당국에 의해 정선 명령을 받았다. 조사를 받은 선장 박씨는 2월 17일부터 현지 감옥에 수감됐다. 한국인 한 명을 포함한 나머지 선원은 배에 머물고 있다.

박씨는 “연료 교체라는 불가피한 이유가 있어 출항한 것이지 현지 법을 위반할 의도는 없었다”며 “잘잘못은 법의 판단에 맡길 테니 선박에 머무르면서 조사받을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박씨 가족들도 불구속 수사를 호소하고 있다.

한국 대사관은 영사 조력에 나섰다. 대사관 관계자는 “3월 초 교도소를 방문해 박씨를 면회했고 이후 구치소 대신 선박에 대기하면서 조사를 받게 해달라는 공문을 네 차례, 관계 기관 방문도 두 차례 했다”고 말했다.

최근 인도네시아 영해 침범 혐의로 발이 묶인 한국 선박 두 척 중 한 척은 이달 10일 풀려났고, 나머지 한 척은 최근 벌금형 판결을 받고 이르면 29일 풀려날 예정이다.

자카르타=고찬유 특파원 jutdae@hankookilbo.com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428163748431

좋아요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목록
인도네시아 소식 목록
  • Total 2,048건 6 페이지
  • RSS
인도네시아 소식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08 중국 외교장관의 '백신 외교전'…1호 접종 조코위 예방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14 587
1907 인도네시아 추락기 수색 참여 한국인 "착잡한 심정…사명감으로"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12 710
1906 인도네시아 식약청, 中시노백 백신 긴급사용 승인…65.3% 효과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11 702
1905 인도네시아 B737 스리위자야 국내선 여객기 바다 추락(종합2보…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09 696
1904 [속보] 62명 탑승 인도네시아 여객기 추락 추정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09 590
1903 인도네시아, 아스트라제네카·노바백스 백신 1억회분 계약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31 942
1902 좋아요1 코로나 위독 인니 교민, 에어앰뷸런스로 한국행…1억여원 자부담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23 1287
1901 한·인니 CEPA 최종 서명…인구 2억7천만 명 거대시장 활짝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18 805
1900 LG에너지솔루션-인도네시아 배터리 산업 협력 MOU 맺어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18 658
1899 조코위 "코로나 백신 무상 접종…내가 첫 번째로 맞겠다"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17 738
1898 3H 스마트 지압온열침대, 병원 물리치료 프로그램에 적용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08 789
1897 인도네시아서 50대 교민 사망…사후검사서 코로나 판정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05 1309
1896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주지사·부지사 코로나19 확진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01 959
1895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2021-1학기 입시 일정 첨부파일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23 675
1894 '운석 로또' 인니인 "20억 가치?…1천600만원에 팔아 실망…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20 789
1893 [슬라맛빠기! 인도네시아] "권당 번역 16만원, 그래도 한국 …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20 845
1892 조코위 인니 대통령도 발끈 "확진자 수천명인데 이슬람 집회 웬 …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18 956
1891 수방 스마트 폴리탄 기공식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wolf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17 882
1890 인니 현대건설 화력발전소 현장, 한국인 15명 등 코로나 무더기…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14 1009
1889 인도네시아 강경 무슬림 의원들 '전면 금주법' 재추진 논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14 765
1888 인도네시아, 노동법 반대 시위에 反프랑스 시위까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2 749
1887 '마지막 공룡섬' 코모도, 쥬라기공원 프로젝트 논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2 838
1886 日스가, 인도네시아 도착…조코위와 안보·경제협력 논의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20 915
1885 인도네시아 노동법 개정반대 시위 격화…물대포·최루탄 동원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8 1196
1884 인니, 투자유치 위해 노동법 등 개정…노조·환경단체 강력 반발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6 1005
1883 인니 부통령 "한인 이주 100주년…삼성·LG 모르는 사람 없어…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21 910
1882 9월 9일 아니스 자카르타 주지사 기자회견 내용 요약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11 1025
1881 인도네시아 확진자 누적 20만명…'고위험지' 65→70개로 증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9 1262
게시물 검색

인도웹은 광고매체이며 광고 당사자가 아닙니다. 인도웹은 공공성 훼손내용을 제외하고 광고정보에 대한 책임을 지지않습니다.
Copyright ⓒ 2006.7.4 - 2022 Powered By IndoWeb.Org. All rights reserved. Email: ad@indowe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