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소식 > 인도네시아 코로나19 확진 6천760명..조코위, 대량검사 또 지시

본문 바로가기
  • FAQ
  • 현재접속자 (663)
  • 최신글

LOGIN
인도네시아 사회 전반적인 소식을 전하는 게시판입니다.
문의나 홍보는 사전고지없이 삭제 처리됩니다.

인도네시아 코로나19 확진 6천760명..조코위, 대량검사 또 지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0-04-20 18:01 조회1,293회 댓글0건
  • 목록
게시글 링크복사 : http://www.indoweb.org/475773

본문

"코로나 사태 언제 종식될지 확신 못 해"..인니인 해외 사망자 19명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0일 185명 추가돼 모두 6천760명으로 증가했다.

사망자는 8명 늘어 총 590명이고, 누적 회복자는 747명이라고 인도네시아 정부는 발표했다.

자카르타 수도권 빈곤층에 배급할 식량 꾸러미 [AP=연합뉴스]

자카르타 수도권 빈곤층에 배급할 식량 꾸러미 [AP=연합뉴스]

이날 싱가포르의 확진자 수가 한꺼번에 1천426명이 추가되면서 총 8천14명으로 늘어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많아졌다.

다만, 싱가포르의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11명이다. 인도네시아의 사망자 수는 아시아에서 중국 다음으로 가장 많다.

인도네시아 외교부는 해외에 있는 자국민 473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고, 19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해외에서 숨진 인도네시아인은 미국 거주 7명, 네덜란드 3명, 영국·말레이시아·싱가포르 각 2명, 사우디아라비아·터키 각 1명 등이다.

정부 코로나19 신속대응팀을 지휘하는 도니 모나르도 국가재난방지청(BNPB) 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종식될지 확신할 수 있는 전문가는 단 한 명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할 수 있는 일은 감염 예방 노력을 극대화해 확진자 증가를 줄이는 것"이라며 "조코 위도도 대통령께서는 사망자가 더 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하셨다"고 덧붙였다.

신속대응팀은 인도네시아의 확진자 증가세가 5월∼6월 초에 정점을 찍고, 6월부터 줄기 시작해 7월에는 누적 감염자가 10만6천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올 연말이면 코로나19 사태가 마무리되고, 내년에는 관광업이 다시 살아날 것으로 예상했다.

조코위 화상회의서 "대량 검사, 공격적 추적, 엄격한 격리" [인도네시아 대통령궁 제공]

조코위 화상회의서 "대량 검사, 공격적 추적, 엄격한 격리" [인도네시아 대통령궁 제공]

조코위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궁에서 주재한 화상 회의에서 "대량 검사와 공격적인 추적, 엄격한 격리 등 세 가지를 모든 지역에서 지켜야 한다"고 거듭 지시했다.

특히, 은폐 의혹이 없도록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라고 강조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지난주 월요일 화상회의에서도 "하루 1만명 이상 PCR 검사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분석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인도네시아의 인구는 2억7천만명이지만, 지금까지 검사받은 인원은 4만2천여명에 불과하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중국에 이어 한국에서 신속 진단키트와 유전자 증폭검사(PCR) 키트를 수차례 공수하고 있지만, 여전히 물량이 부족한 상황이다.

인도네시아 코로나19 확진자 6천750명·사망자 590명 [인도네시아 보건부]

인도네시아 코로나19 확진자 6천750명·사망자 590명 [인도네시아 보건부]

조코위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자카르타 수도권 등에 시행 중인 '대규모 사회적 제약'(PSBB) 조치의 효과가 있는지, 단점과 문제점이 무엇인지 총체적 평가를 하라고 주문했다.

또, 코로나19 거점병원과 의료시스템을 평가해 부족한 점을 보완하라고 지시했다.

이 밖에 조코위 대통령은 "라마단 기간에 식량 조달에 문제가 없도록 비축량을 확실히 점검하라"며 "코로나19 사태 동안에도 물류와 유통이 적절히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웃 나라 말레이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36명 추가돼 총 5천425명으로 집계됐고, 사망자는 더 늘지 않아 89명이다.

말레이시아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3월 18일 이동제한령 발령 후 이날 가장 적었다.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420185420786



좋아요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목록
인도네시아 소식 목록
  • Total 2,048건 6 페이지
  • RSS
인도네시아 소식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08 중국 외교장관의 '백신 외교전'…1호 접종 조코위 예방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14 587
1907 인도네시아 추락기 수색 참여 한국인 "착잡한 심정…사명감으로"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12 710
1906 인도네시아 식약청, 中시노백 백신 긴급사용 승인…65.3% 효과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11 702
1905 인도네시아 B737 스리위자야 국내선 여객기 바다 추락(종합2보…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09 696
1904 [속보] 62명 탑승 인도네시아 여객기 추락 추정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09 590
1903 인도네시아, 아스트라제네카·노바백스 백신 1억회분 계약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31 942
1902 좋아요1 코로나 위독 인니 교민, 에어앰뷸런스로 한국행…1억여원 자부담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23 1287
1901 한·인니 CEPA 최종 서명…인구 2억7천만 명 거대시장 활짝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18 805
1900 LG에너지솔루션-인도네시아 배터리 산업 협력 MOU 맺어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18 658
1899 조코위 "코로나 백신 무상 접종…내가 첫 번째로 맞겠다"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17 738
1898 3H 스마트 지압온열침대, 병원 물리치료 프로그램에 적용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08 789
1897 인도네시아서 50대 교민 사망…사후검사서 코로나 판정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05 1309
1896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주지사·부지사 코로나19 확진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01 959
1895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2021-1학기 입시 일정 첨부파일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23 675
1894 '운석 로또' 인니인 "20억 가치?…1천600만원에 팔아 실망…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20 789
1893 [슬라맛빠기! 인도네시아] "권당 번역 16만원, 그래도 한국 …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20 845
1892 조코위 인니 대통령도 발끈 "확진자 수천명인데 이슬람 집회 웬 …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18 956
1891 수방 스마트 폴리탄 기공식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wolf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17 882
1890 인니 현대건설 화력발전소 현장, 한국인 15명 등 코로나 무더기…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14 1009
1889 인도네시아 강경 무슬림 의원들 '전면 금주법' 재추진 논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14 765
1888 인도네시아, 노동법 반대 시위에 反프랑스 시위까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2 749
1887 '마지막 공룡섬' 코모도, 쥬라기공원 프로젝트 논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2 838
1886 日스가, 인도네시아 도착…조코위와 안보·경제협력 논의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20 915
1885 인도네시아 노동법 개정반대 시위 격화…물대포·최루탄 동원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8 1196
1884 인니, 투자유치 위해 노동법 등 개정…노조·환경단체 강력 반발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6 1005
1883 인니 부통령 "한인 이주 100주년…삼성·LG 모르는 사람 없어…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21 910
1882 9월 9일 아니스 자카르타 주지사 기자회견 내용 요약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11 1025
1881 인도네시아 확진자 누적 20만명…'고위험지' 65→70개로 증가 비다까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9 1262
게시물 검색

인도웹은 광고매체이며 광고 당사자가 아닙니다. 인도웹은 공공성 훼손내용을 제외하고 광고정보에 대한 책임을 지지않습니다.
Copyright ⓒ 2006.7.4 - 2022 Powered By IndoWeb.Org. All rights reserved. Email: ad@indoweb.org